제7회 프랑크푸르트 한국영화제 성황리에 마쳐

뉴스일자: 2018년11월05일 00시00분

 
프랑크푸르트. 7회 프랑크푸르트 한국영화제(7. Project K The Korean Film Festival)’가 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총영사 백범흠) 주최로 사단법인 Project K’와 함께 10.26()-28() 3일간 CineStar Metropolis에서 개최되었다. 이번 프랑크푸르트 한국영화제는 독일 최대 규모의 한국영화제로 교민뿐 아니라 독일인들에게도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
 
프랑크푸루트 한국영화제는 영화라는 매개체를 통해 독일 사회에 한국을 홍보하고, K-Pop 콘테스트 등 여러 행사를 통해 한국 문화를 즐기고 경험하는 복합 문화행사로 성장해 왔다. 공동주최자역할을 한 Project K는 프랑크푸르트대학교 한국학과 학생들과 동포 2세가 주축이 되어 출범했으며, 최근에는 한류의 인기와 함께 한류 애호가들의 참여도 활발해지고 있다. 이들은 풍부한 현지감각과 아이디어, 광범위한 인적 네트워크를 통해 현지 한국 문화를 크게 확대해 왔다. 또한 대내외적 인지도와 관람객 외연 확대 가능성과 함께 한국영화의 유럽 진출 가능성을 촉진해 왔다. 총영사관은 Project K와의 협력을 통해 독일내 한류 단체의 자생적 발전을 모색해 왔으며, Project K는 이번 영화제 상영작 조율에서 부대행사 운영까지 행사 전반을 주도적으로 준비하며 한류 확산에 기여했다. 주프랑크푸르트총영사관은 Project K와 함께 한류잡지 ‘K-Bang’을 통한 한국 홍보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 7회를 맞이하는 프랑크푸르트 한국영화제는 한국 사회를 고찰할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엄선하여 상영했다. 개막작인 <공작>(감독: 윤종빈)은 남북 관계에 대한 관객들의 주의를 환기시키며, 북한 핵개발을 둘러싸고 한반도 위기가 고조되었던 상황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하였지만 긴장감이 고조에 이르지 않고 관객들이 평화롭게 볼 수 있게 장치하였다. 주인공이 온갖 어려움을 이겨내며 을 물리치는 전형적인 구도와는 다르게 심리전에 능숙하며 시시각각 변하는 연기자로서의 첩보원이 적으로 대립하면서도, 민족으로 공존하는 남과 북의 화합과정을 그려내어 보는 이에게 감동을 전달한다.
 
<암수살인>(감독: 김태균)은 한국에서 최근 개봉한 범죄실화극이다. ‘암수살인은 피해자는 있지만 신고도, 시체도, 수사도 없어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살인사건이라는 뜻이다.
 
<독전>(감독: 이해영)은 아시아 최대 마약조직 두목 이선생을 잡기 위해 펼쳐지는 암투와 추격을 그린 범죄 액션극으로 흥미진진하고 숨막히는 123분을 선사했다.
 
<7년의 밤>(감독: 추창민)2011년 출간된 정유정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바탕으로 하였다. 두 남자의 지독한 복수를 통해 인간의 악에 대한 날카로운 메시지를 전하며 사실과 진실 사이에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다.
 
<버닝>은 이창동 감독의 8년만의 신작이자 여섯 번째 연출작으로, 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되면서 화제를 모았다. 2018년 칸 영화제 국제영화비평가 연맹상, 벌칸상 수상작이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영화화 했지만 소설에서는 모티브만 가져오고 인물과 스토리에서는 창작적인 요소를 가미했다.
 
<리틀 포레스트>(감독: 임순례)는 시험, 연애, 취직 등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주인공이 고향집에 돌아와 사계절을 보내며 성장해 나가는 성장 영화이다. 일본 동명 만화가 주인공이 사계절 동안 자급자족해 먹는 요리를 통해 힐링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면, 임감독의 영화는 한국적 정서를 가미하여 삶의 의미를 되돌아보는 계기를 제공한다.
<궁합>(감독: 홍창표)은 세상 모든 인연간의 조화를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를 주면서 상영 내내 밝은 분위기로 웃음을 선사한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감독:이장훈)는 정통 로맨스로 익숙한 이야기를 들려주지만 식상하거나 지루하지 않다. 우진(소지섭)과 수아(손예진)의 고등학교 시절 첫 눈에 반한 순간부터 순수하고 어설픈 사랑의 과정, 그리고 사랑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고 죽음의 미래도 수용하는 아름다운 이야기가 청순한 모습의 배우들의 연기로 보여준다. 중간중간에 배치된 조연들의 코믹적 연기요소는 비극의 이야기 속에서도 관객들로 하여금 미소짓게 한다.
 
폐막작인 <소공녀>(감독: 전고운)는 청춘 세대들의 가치관을 캐릭터 속에 이입시키며 두터운 공감대를 형성시킨다. 주인공은 2018년 트렌드로 떠오른 일명 소확행’(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지만 확실하게 실현 가능한 행복)적인 삶을 살아가는 젊은 세대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대변하며,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의 모습을 되돌아보게 하면서 잠시나마 힐링의 시간을 공유할 수 있게 해준다.
 
26일 개막식에서는 김밥 등을 제공하여 한식을 전파하는 동시에 축제의 분위기를 더했다. 한복, 한지, 한글체험 부스가 마련되었으며, 한국의 매운 음식에 도전해볼 수 있는 행사도 진행되었다. 한복체험 행사에서는 특히 화려하고 우아하면서 아름다운 궁중당의한복과 곤룡포가 인기 있었다. 합죽선과 한지로 된 등에 직접 붓으로 한글과 한국 전통문양을 그려봄으로써 한국전통문화와 가까워지는 계기도 되었다. 매운 음식 도전 코너에서는 매운 음식이 낯선 유럽인들에게 한국라면을 먹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으로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주기도 했다.
 
27()-28() 양일에는 K-Pop 댄스 콘테스트가 펼쳐졌다. 27일에는 솔로와 듀엣 대회가, 28일에는 그룹 대회가 치러졌다. ‘강남 스타일이나 방탄소년단이 세계적 명성을 얻는 데에 댄스가 큰 역할을 한 것처럼 한류에서 댄스는 중요한 몫을 차지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한류확산이라는 면에서 한국영화제도 댄스 콘테스트 없이는 생각할 수 없게 되었다. 6회 영화제 동안에는 독일 전역에서 참가했던 출전자가 100팀이 훌쩍 넘었으며 올해에도 많은 참가자들이 K-Pop뮤직과 댄스에 관심을 기울였다.
 
백범흠 프랑크푸르트총영사는 한국 영화는 아시아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 영화뿐 아니라 한국의 K-Pop 등이 세계적으로 성공을 거두고 있으며 한국 영화제는 이런 맥락에 닿아 있다. 한국의 일상에 대한 소개가 관객들에게 전달되어 영화뿐 아니라 문화 전반이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말하고, 또한 한국영화제가 독일 내 한국 영화 및 영화 관계자의 진출을 지원하고, 한국 사회를 널리 알리는 구심점이 되도록 앞으로도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09711
 

이 뉴스클리핑은 http://kyoposhinmun.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