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포신문 : 일본 ‘독도도발’ 도쿄 전시관, 7배로 확장 이전한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뉴스플러스 > 문화
2019년05월13일 00시00분 91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일본 ‘독도도발’ 도쿄 전시관, 7배로 확장 이전한다
더 많은 관람객 수용해 영토 왜곡 주장 강화 의도 노골화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에 대한 억지 주장을 하기 위해 도쿄 도심에 운영 중인 전시관을 현재 규모보다 7배로 확장해 이전하기로 했다.
 
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미야코시 미쓰히로(宮要光寬) 영토문제담당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히비야(日比谷)공원에 설치된 '영토·주권 전시관'을 도쿄 도라노몬()지구로 이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전 장소는 민간 건물의 1층이며 점유 면적은 현재의 7배인 약 700로 확장될 것이라고 교도는 전했다.
 
지난해 125일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히비야공원 내 시세이(市政)회관에 설치된 이 전시관은 일본 정부가 도쿄에 직접 설치한 첫 영토 문제 관련 홍보시설이다. 100넓이의 전시관에는 독도에 대해 일본이 주장하는 자료와 중국과 일본 간 영유권 분쟁이 있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가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는 자료가 전시되고 있다.
 
당시 한국 외교부는 전시관 개관과 관련해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위해 일본 정부가 영토주권전시관을 설치한 데 강력히 항의하며, 즉각적인 폐쇄 조치를 엄중히 요구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지난해 6월에는 일본 정부가 이 전시관을 신주쿠(新宿)구 번화가인 요쓰야(四谷)역 인근으로 이전하기로 했다는 산케이신문의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교도는 이번 전시관 이전계획에 대해 "(일본 정부가) 전시를 충실히 해 관람객을 늘리고 싶어한다"고 보도했다.
 
현재 전시관은 시세이회관의 내진 공사로 인해 내년 3월까지는 해당 시설을 철거해야 한다.
전시관은 현재 일요일에 휴관하지만, 이전한 뒤에는 일요일에도 개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미야코시 영토문제담당상은 교통편도 좋고 국회를 견학하는 아동들도 걸어서 갈 수 있다고 기자들에게 말한 뒤 조기에 이전시키고 싶다는 의향을 밝혔다고 교도는 덧붙였다.
 
112229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실 (redaktion@kyoposhinmun.de)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문화섹션 목록으로
[문화]아욱스부르크에서 ...
[문화]겨레얼살리기국민...
[문화]잉엘하임(Ingelhei...
[문화]뮌스터란트 한인회...
[문화]“한인 노인, 장애...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재독화가 황수잔의 명화산책(35) (2019-05-13 00:00:00)
이전기사 : 재독한인문화예술협회, 제8회 어린이 그림그리기 대회 개최 (2019-05-13 00:00:00)
기억의 보따리전 -평화를 증진하...  
사) 중부한독간협 2019년 야유회  
재간협 한방워크숍(7월13일.뒤셀...
2019년 재독한인테니스선수권대...
"True Worshipers 12"찬양연주회
자동차퍽치기 당하다!?
책&삶에서 독일 소식을 전해줄 ...
한글로망 자랑스런 한글 세계화
    답변 : 한국을 한국이라 말...
독일의사들 선운사에서 한국기공...
피해 보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Damenmode bis 80% Duesseldorf-...
아름다운공간
CoOpera 가이드 모집공고
총신대 한국어교원양성과정과 함...
[중소기업진흥공단 SBC] 2019년도 해외민간네트워크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포럼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