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포신문 : 영월 양재룡 호야지리박물관장 ‘실측 일청한군용정도’ 공개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뉴스플러스 > 문화
2019년03월11일 00시00분 11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영월 양재룡 호야지리박물관장 ‘실측 일청한군용정도’ 공개
 
독도가 한국의 영토라는 사실을 증언하는 지도가 있는데도 일본의 독도 침탈 야욕을 단편적 사건처럼 감정적으로 대응하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일본 정부가 지정한 소위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을 하루 앞둔 221일 양재룡 호야지리박물관장은 지도에는 역사의 진실이 담겨있다며 이같이 개탄했다.
양 관장은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근거 문서는 일본 중앙정부가 무지주 선점원칙(無地主 先占原則)’을 의결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방정부인 시마네현이 1905222일 발표한 소위 `시마네현 고시`이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시마네현 고시 내용은 문서의 사실 여부에 상관없이 독도가 오래전부터 일본 영토처럼 보이도록 치밀하게 만든 허구라고 주장했다.
 
그는 허구의 증거 중 하나로 다케시마(竹島·죽도)’라고 표기한 독도 지명을 들었다.
그는 일본은 1800년대 말까지는 울릉도를 다케시마로, 시마네현 고시 바로 전인 1904년까지는 독도를 마츠시마(松島·송도)’로 각각 그렸다고 지적했다.
 
과거 일본 지도의 이런 오류는 울릉도의 동남쪽이 아닌 서쪽 등에 그려진 조선의 목판지도를 잘못 이해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특히 그는 이런 일본의 주장을 송두리째 뒤엎은 지도가 있다고 말했다. 바로 실측 일청한군용정도(實測 日淸韓軍用精圖)’이다.
 
양 관장은 이 지도는 시마네현 고시보다 10년 앞선 1895년 일본에서 일본인에 의해 제작됐고, 군사용 지도이기 때문에 당시로는 가장 정밀한 지도(精圖·정도)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지도는 국계(國界·국경선)을 나타내는 기호를 범례에 명시했고, 각국의 영토를 표시했다. 그리고 독도는 울릉도와 함께 한국의 국경선 안에 분명하게 그려져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실측 일청한군용정도는 약속된 기호로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확실히 표기한 실증적 증거라고 주장했다.
 
양 관장은 21영토 문제를 다루는 데는 감정적 논거보다는 위치를 표시한 실증적 증거가 중요하다. 정선되고 객관적인 논증 자료로 당당하게 대응해 세계인 모두가 독도는 한국의 영토라고 보편적으로 인식하게 하는 것이 일본의 독도 침탈 야욕을 차단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그는 독도가 한국의 영토라는 진실을 증언하는 이 지도가 하루빨리 한국뿐만 아니라 일본, 그리고 세계에 널리 알려지길 소망했다.
 
강원 영월군 수주면 호야지리박물관은 양 관장이 2007년 개관한 우리나라 최초의 지리박물관이다.
 
그는 지도를 통해 `한국의 영토, 독도`를 알리는 데 매진 중이다.
현재까지 그가 진행한 독도 특강만 233회에 이른다.
 
111429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실 (redaktion@kyoposhinmun.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문화섹션 목록으로
[문화]3.1운동 100주년과...
[문화]주프랑크푸르트총...
[문화]일본군 성노예 여...
[문화]대구사진비엔날레 ...
[문화]김덕수 사물놀이,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재독화가 황수잔의 명화산책(33) (2019-03-11 00:00:00)
이전기사 : 3월 8일은 세계 여성의 날 (2019-03-11 00:00:00)
미셸에게 희망이 되어주셔요.(9...
고 이유진 회원(파독광부 제2차 ...
Kulturforum_Korea 행사장소 변...
한독차세대 사이버보안기술 공동...
뒤셀도르프한인회 광복절행사 참...
자동차퍽치기 당하다!?
책&삶에서 독일 소식을 전해줄 ...
한글로망 자랑스런 한글 세계화
    답변 : 한국을 한국이라 말...
독일의사들 선운사에서 한국기공...
피해 보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Damenmode bis 80% Duesseldorf-...
아름다운공간
CoOpera 가이드 모집공고
총신대 한국어교원양성과정과 함...
[중소기업진흥공단 SBC] 2019년도 해외민간네트워크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포럼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