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포신문 : 아베 "'일본해'가 국제사회 유일 호칭..변경할 필요 없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뉴스플러스 > 기고/연재
2019년02월18일 00시00분 149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아베 "'일본해'가 국제사회 유일 호칭..변경할 필요 없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2'일본해(Japan Sea)'라는 표기에 대해 국제사회의 유일한 호칭이라며 변경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국회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일본해'는 국제사회에서 확립된 유일한 호칭으로, 이를 변경할 필요성이나 근거는 없다""이를 국제기관과 국제사회에 계속해서 단호하게 주장해 올바른 이해와 우리나라(일본)에 대한 지지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의 이런 발언은 한국이 '일본해'라는 호칭은 일본의 식민지 지배의 결과로 보급된 것이라며 이의를 제기한 것에 대한 생각을 묻는 야당 국민민주당 소속 와타나베 슈 의원의 질의에 대한 답변으로 나왔다.
 
아베 총리는 다만 '일본해' 표기의 개정 문제에 대해 한국과 협의하라는 국제수로기구(IHO)의 요청에 대해서는 "책임있는 멤버로서 비공식협의에는 건설적으로 공헌할 것"이라며 협의에 응할 생각을 밝혔다.
 
아베 총리는 그러나 "협의에서 '일본해'가 국제사회에서 확립된 유일한 호칭이며 변경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단호하게 주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IHO는 세계 각국 지도 제작의 지침이 되는 '해양과 바다의 경계'의 개정을 추진하면서 한국 정부가 '일본해' 표기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 것을 받아들여 일본에 '관계국(한국)'과 협의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이 문제에 대해 우리 정부는 '동해(East Sea)'로 단독 표기해야 한다는 기본 입장을 갖고 있지만, 일본과 합의가 이뤄질 때까지는 동해-일본해를 병기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국회에서는 와타나베 의원이 아베 총리에게 그가 과거 한국에 대해 '기본적인 가치와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라고 표현한 사실을 상기시키며 현재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느냐고 묻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한국과 '구조선출신노동자'(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일본정부 표현) 문제, 레이더 조사(照射·비춤) 등의 문제가 발생해 있다"며 직접적인 답변을 피했다.
한편 '동해-일본해' 표기 문제에 대해 이날 국회에서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도 "'일본해'는 국제적으로 확립된 단 한개의 호칭"이라고 강조했다.
 
111129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실 (redaktion@kyoposhinmun.de)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기고/연재섹션 목록으로
[기고/연재]정원교의 중인환시...
[기고/연재]nordkoreanische K...
[기고/연재]한국상사와 개인사...
[기고/연재]부고
[기고/연재]Frankfurt에 살면...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기획 특집 (2019-02-25 00:00:00)
이전기사 : 김재승 한의사의 건강칼럼(65) (2019-02-18 00:00:00)
고 전형수 님 장례미사
대한민국 평화통일기원 친선체육...
제3회 독일 대학생 한국어 말하...
월남참전 55주년 기념 건강세미...
뒤셀도르프한인회 여름 야유회
자동차퍽치기 당하다!?
책&삶에서 독일 소식을 전해줄 ...
한글로망 자랑스런 한글 세계화
    답변 : 한국을 한국이라 말...
독일의사들 선운사에서 한국기공...
피해 보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Damenmode bis 80% Duesseldorf-...
아름다운공간
CoOpera 가이드 모집공고
총신대 한국어교원양성과정과 함...
[중소기업진흥공단 SBC] 2019년도 해외민간네트워크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포럼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