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포신문 : 괴테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뉴스플러스 > 문화
2018년04월30일 00시00분 14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괴테

요한 볼프강 폰 괴테(Johann Wolfgang von Goethe, 1749~1832)1749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태어났다.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난 그는 어려서부터 그리스어, 라틴어, 히브리어, 불어, 영어, 이탈리아어 등을 배웠고, 그리스·로마의 고전 문학과 성경 등을 읽었다. 그리고 어린 나이에 시를 써서 조부모에게 선물할 정도로 문학적 재능을 드러냈다. 라이프치히 대학에서 법학을 공부했고, 1767년에 첫 희곡 '연인의 변덕'을 썼다. 대학 졸업 후 법률 사무소에서 견습생으로 있던 중 약혼자가 있는 샤로테 부프와 사랑에 빠지게 되는데, 이때의 체험을 소설로 옮긴 것이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이다.
 
괴테는 1775년 바이마르로 이주하여 그곳을 문화의 중심지로 끌어올리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행정가로 국정에 참여해 다양한 성과를 거두었고, 식물학, 해부학, 광물학, 지질학, 색채론 등 인간을 설명하는 모든 분야에 관심을 기울였다. 1786년 이탈리아 여행을 통해 고전주의 문학관을 확립했고, 1794년 시인이자 극작가인 프리드리히 실러를 만나 함께 독일 바이마르 고전주의를 꽃피웠다.
 
괴테는 이탈리아 여행을 통해 건축· 회화· 조각 등 고대 조형예술에 커다란 감명을 받았다. 특히 회화에 관심을 가지고 화가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1천점에 이르는 스케치를 그렸다. 그리고 이 여행은 예술가로서의 괴테 생애에서 고전주의로의 지향을 결정한 하나의 중요한 전환점이 되었다.
 
실러와의 상봉은 그의 문학인생에서 매우 중요한 사건이었다. 종합적이고 직관적인 괴테와 이념적이며 분석적인 실러와의 문학적인 친교는 1805년에 실러가 사망할 때까지 이어졌다. 두 사람 사이에 오간 서한은 독일 고전주의 문학의 가장 귀중한 자료로 여겨진다. 괴테의 대표적인 교양소설 '빌헬름 마이스터의 수업시대'도 이 시기에 출간되었다.
 
실러의 죽음으로 괴테는 큰 충격에 빠지지만 이후에도 창작과 연구 활동을 끊임없이 이어갔다. '시와 진실' 등 일련의 자서전을 저술하기 시작하는 한편, 이미 착수했던 창작의 완성에 힘썼다.
 
괴테의 작품들은 대부분 그의 체험을 통해 이루어진 것들이다. 그는 독일과 프랑스의 7년 전쟁, 프랑스대혁명, 나폴레옹 점령기와 몰락 과정도 지켜보았다. 그는 스스로 이렇게 말했다. “나는 체험하지 않은 것들은 한 줄도 쓰지 않았다. 그러나 단 한 줄의 문장도 체험한 것 그대로 쓰지는 않았다.”
 
괴테는 수많은 여성들과 사랑을 나누었다. 여성은 괴테에게 남성의 영원한 인도자요 창조적 삶의 원천인 동시에, 정신과 영혼의 가장 숭고한 노력의 구심점이었다.
 
107320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실 (redaktion@kyoposhinmun.de)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문화섹션 목록으로
[문화]프로젝트 온 4 ...
[문화]일본과 한국 방문 ...
[문화]함부르크에서 ‘북...
[문화]Plastik ist prakt...
[문화]함부르크에서 2018...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원불교 프랑크푸르트 교당, “원불교 열린 날” 행사 개최 (2018-05-07 00:00:00)
이전기사 : 경북, ‘독도가치’ 문화 비즈니스로 승화시킨다 (2018-04-23 00:00:0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유경식 제 2회 피아노 독주회  
장애인총연합회 한방워크숍, 정...
재독한인간호협회 파독근로자의...
에센한인회 여름 소풍
사)중부한독간호협회 야유회
자동차퍽치기 당하다!?
책&삶에서 독일 소식을 전해줄 ...
한글로망 자랑스런 한글 세계화
    답변 : 한국을 한국이라 말...
독일의사들 선운사에서 한국기공...
피해 보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Damenmode bis 80% Duesseldorf-...
아름다운공간
CoOpera 가이드 모집공고
총신대 한국어교원양성과정과 함...
2016학년도 재외동포 국내초청교육(모국수학) 과정 수...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포럼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