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포신문 : 시사 포커스: "EU 탈퇴" 외치다 역풍…기로에 선 '유럽의 트럼프들'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뉴스 > 시사
2017년09월04일 00시00분 21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시사 포커스: "EU 탈퇴" 외치다 역풍…기로에 선 '유럽의 트럼프들'
유럽의 극우정당들 잇따라 지지율 추락
 
지난 121일 독일 서부 도시 코블렌츠에 마린 르펜 프랑스 국민전선(FN) 대표, 헤이르트 빌더르스 네덜란드 자유당 대표 등 유럽 극우정당 수장들이 모였다.
 
이 자리에서 르펜 대표는 “2016년 앵글로 색슨 세계가 깨어났다. 올해는 유럽대륙이 깨어날 것으로 확신한다고 선언했다. 20166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결정, 11월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에서 시작된 고립주의 바람에 힘입어 ‘EU 탈퇴를 핵심 정책으로 내건 유럽 극우정당들이 올해 선거에서 약진할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올해 네덜란드 총선과 프랑스 대통령선거에서 극우정당은 잇따라 패했다. 다음달 독일 연방의회선거에서 독일대안당(AfD)이 의회 진출에 성공하느냐가 위축된 유럽 극우정당의 앞날을 결정할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이민 확대에 반발하며 세력 키워
유럽의 극우정당은 19세기에도 존재했을 정도로 뿌리가 깊다. 1980년대까지만 해도 극단적 인종주의자라는 비판을 받으면서 유권자들에게 외면당했다. 지지세를 확장한 것은 1990년대 이후부터다. 유럽 국가들이 중동 아프리카 등지의 이민자를 적극 받아들인 것이 계기가 됐다.
특히 2001년 미국에서 알카에다가 주도한 9·11 테러가 발생하고,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불황이 닥치면서 이민자에 대한 유럽인의 반감이 커졌다. 이는 이민 반대 및 인종주의를 앞세운 극우정당의 지지율을 밀어올리는 기폭제가 됐다.
 
()이민 정서를 등에 업고 영국에서 브렉시트가 결정되고, 이어 백인 우월주의를 기반으로 한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에서 대통령으로 당선되자 유럽 극우정당들은 집권을 넘보는 세를 얻었다.
 
상당수 극우정당 지도자는 자신들이 유럽의 트럼프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EU 탈퇴를 위한 국민투표를 하겠다고 공언하면서 유럽 국민의 반EU 정서를 파고들었다. 올해 초 지그마 가브리엘 독일 부총리는 유럽 국가들의 선거에서 극우주의자들이 집권하면 EU는 붕괴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현실은 딴판이었다. 지난 3월 네덜란드 총선에서 극우정당 자유당은 20석을 얻는 데 그쳐 33석을 차지한 자유민주당에 이어 제2당에 머물렀다. 5월 프랑스 대선에서도 르펜 국민전선 후보는 중도신당 후보 에마뉘엘 마크롱에게 패했다.
 
경기 회복·트럼프 난맥상에 주춤
노무라홀딩스 조사에 따르면 201630%에 달한 유럽 극우정당 지지율은 최근 23%로 추락했다. 독일대안당 지지율은 연초 15%였지만 지금은 8%로 반토막 났다. 반면 EU 체제에 대한 유럽인들의 지지율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36%이던 지지율이 42%로 반등했다.
 
극우정당에 열광하던 유럽인들이 등을 돌린 배경으로는 크게 두 가지가 꼽힌다. ‘미국 우선주의라는 고립주의를 내건 트럼프 정부가 출범 이후 보여준 난맥상과 브렉시트 결정 이후 영국이 겪는 혼란이 촉매가 됐다.
 
유럽인들 사이에서 고립주의는 나쁜 정책이라는 인식이 퍼지기 시작했다는 분석이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경기가 올 들어 미국을 능가할 정도로 강한 회복세를 타자 극우주의자의 지지 기반이 약해졌다는 시각도 있다.
 
이 같은 상황 급변에 유럽 극우정당들이 새로운 접근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프랑스 국민전선의 의원 후보였던 에르베 드레피노는 극우정당들이 EU 탈퇴를 핵심 정책으로 내세운 것은 어리석은 행동이었다고 말했다.
 
중동 아프리카 등지의 이민자 유입에는 반대하지만 EU 탈퇴에 찬성하지 않는 유권자가 많다는 점을 극우정당들이 간과했다는 지적이다. 그래서인지 EU 탈퇴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를 하겠다고 주장하는 극우정당은 요즘 눈에 띄지 않는다.
 
다시 득세할 가능성 배제 못해
파이낸셜타임스(FT)는 유럽에서 극우정당이 다시 득세할 가능성은 얼마든지 남아 있다고 경고했다. 극우정당 지지율이 하락했지만 수년 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무시하지 못할 수준이기 때문이다.
 
지난 1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처럼 유럽 곳곳에서 발생하는 극단적 이슬람주의자의 테러도 극우주의자들에게 기회가 될 수 있다. 프랑스 대선에서 정치 신인 마크롱이 당선된 데서 볼 수 있듯이 기성 정치권에 대한 유럽 국민의 불신도 높다. 유럽 정치권에선 독일 이탈리아 등에서 치러질 선거에 주목한다. 이들 선거 결과에 따라 극우정당의 추락이 가속화할 수도, 기사회생의 발판을 마련할 수도 있어서다.
 
독일은 924일 총선을 치른다. 이 선거에서 독일대안당이 어느 정도 의석을 확보할 것인지가 최대 관심사다. 독일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지금까지 극우정당이 연방의회에 진출한 적이 없다. 아돌프 히틀러의 극우정당 나치로부터 받은 독일 국민의 트라우마는 상당하다.
하지만 이번 총선에서 독일대안당이 예상 밖 선전을 펼치면 극우주의 바람이 다시 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내년 초 치러질 전망인 이탈리아 총선에서 극우정당 오성운동이 제1당으로 부상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오성운동은 코미디언 출신 베페 그릴로가 이끌고 있다. 그만큼 과격한 이미지를 띠지 않아 이탈리아 제1야당 자리를 꿰찼다.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참패하긴 했지만 내년 총선에서 화려하게 부활할 각오를 다지고 있다.
 
FT유럽의 기존 정당들이 경제, 사회, 안보 등 각종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하지 못하면 유권자들이 다시 극우정당을 대안으로 선택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104119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실 (redaktion@kyoposhinmun.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시사섹션 목록으로
[시사]한국상사와 개인사...
[시사]시사포커스: 유럽...
[시사]뮌헨한글학교 개교...
[시사]시사포커스: 사우...
[시사]시사 포커스: "EU ...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시사포커스: 사우디-카타르 다툼속… 중동 패권 노리는 이란 (2017-09-11 00:00:00)
이전기사 : 시사포커스 (2017-01-30 00:00:0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사) 재독한인간호협회에서 알려...
제99회 3.1절 축구대회
제 99주년 삼일절 기념식 및 제 ...
제 99주년 3.1절 기념식
뒤셀도르프 카니발 행렬 안내
자동차퍽치기 당하다!?
책&삶에서 독일 소식을 전해줄 ...
한글로망 자랑스런 한글 세계화
    답변 : 한국을 한국이라 말...
독일의사들 선운사에서 한국기공...
피해 보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Damenmode bis 80% Duesseldorf-...
아름다운공간
CoOpera 가이드 모집공고
총신대 한국어교원양성과정과 함...
2016학년도 재외동포 국내초청교육(모국수학) 과정 수...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포럼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