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포신문 : 어린이 대학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뉴스플러스 > 문화
2017년01월09일 00시00분 54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어린이 대학
하루 동안 ‘대학생’ 체험하기
 
 
독일에서는 대략 15년 전부터 어린이 수강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대학생 체험 행사들이 생겨났다. 7세 이상이면 참가할 수 있는 행사이다. 참가자들은 특정 주제에 대해 교수의 강의를 듣는다. 그 주제들이란 이를 테면 화산들은 왜 푸푸 하며 불로 된 침을 내뿜을까?’, ‘왜 어떤 사람들은 가난하고 왜 어떤 사람들은 돈이 많을까?’, ‘왜 우리는 뱀파이어를 좋아할까?’, ‘학교는 왜 그리도 따분한 곳일까?’ 같은 것들이다.
 
아이들 측에서 무언가를 물어올 때도 많다. 질문을 받은 교수는 얼핏 들으면 간단한 것 같지만 실제로는 아주 복잡한 그 질문들에 자신들의 전문적 지식을 총동원해서 답한다. 이때 그 자리에 있는 아이들 모두를 이해시키려면 최대한 간단하게 설명해야 한다. 어린이 대학교 프로그램은 학문의 세계에 대한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할 목적으로 시작되었지만, 교수들도 복잡한 주제를 간단하게 설명하는 기술을 습득한다. , 아이들뿐 아니라 교수들도 많은 것들을 배우게 되는 것이다.
 
공부에 대한 관심 일깨우기
독일 최초의 어린이 대학 프로그램은 2002년 튀빙겐에서 개최되었다. 튀빙겐의 지역신문 기자인 울라 슈토이어나겔과 울리히 얀센의 아이디어에서 출발한 것으로, 두 사람은 당시 학자들과 아이들을 한 자리에 모으면 어떨까 하는 발상을 제안했다. 그 둘은 지금도 튀빙겐에서 어린이 대학 관련 일을 하고 있고, 그사이 해당 내용을 주제로 책 세 권을 발간했으며, 탁월한 아이디어를 제시한 덕분에 독일 대통령상까지 수상했다. 어떻게 그런 생각을 하게 되었느냐는 질문에 울라 슈토이어나겔은 당시 분위기가 그랬다라고 답한다. 그로부터 얼마 전, 교육과 관련된 대규모 조사의 일환인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가 실시되었는데, 독일은 평가에서 저조한 성적을 거두었다. 슈토이어나겔의 말에 따르면 당시 모두가 아이들에게 공부에 대한 관심을 다시 불러일으킬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대학 강의가 아이들에게 어떻게 도움을 준다는 뜻일까? 사실 아이들 입장에서는 어려운 주제에 대한 강의를 한 시간 동안 집중해서 듣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이와 관련해 슈토이어나겔은 당시 우리는 일부러 고전적인 강의 방식을 택했다. 그게 아이들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줄 것이라 믿었기 때문이다라고 회고한다. 튀빙겐 어린이 대학교에 등록한 학생들은 강의실을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고, 학생증도 발급받으며, 교수의 강의에 귀를 쫑긋 세우고 집중한다. 슈토이어나겔은 아이들은 대학생 놀이를 즐긴다. , 아이들이 학교에서 듣는 수업과는 확연히 차이가 나게 프로그램을 구성해야만 한다라고 말한다.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에서 받는 수업과 어린이 대학교에서 듣는 강의 사이에 분명한 차별성이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그런 까닭에 어린이 대학교에는 시험도, 성적도 존재하지 않는다.
 
어린이 대학교에 관한 아이디어는 2002년 이후 전 세계로 뻗어나갔다. 지금은 일본과 루마니아, 터키, 브라질에도 이와 유사한 행사들이 개최되고 있다. ‘유럽 어린이 대학 네트워크(Eucu.net)’의 회원 국가도 29개국으로 늘어났다. Eucu.net의 집계에 따르면 어린이 대학교 행사에 참가하는 학자가 대략 연간 15,000, 수강생 수는 50만명에 달한다고 한다. 빈 대학교 어린이 대학 사무국 소속인 카롤리네 이베르는 “Eucu.net이 각 대학교와 함께 추진하는 어린이 대학교 프로그램들이 천편일률적인 것은 아니라고 강조한다. 튀빙겐 어린이 대학교와 비슷한 프로젝트들이 다른 국가들에서도 동시에 개최될 때가 있는데, 그 내용이 서로 완전히 다른 경우가 많았다는 뜻이다. 예를 들어 빈 대학교에서는 1년에 한 번 어린이 대학교 과정을 개설하는데, 모든 어린이 대학교들 중 규모가 최대이다. 거기에 참가하는 아이들은 단지 수동적으로 강의를 듣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워크숍이나 세미나에 참가해 학자들과 함께 능동적으로 작업을 진행한다. 매년 여름, 해당 프로젝트에는 약 4,000명의 아이들이 참가하고 있다.
 
섬 탐험, 빙하 체험
강의 장소로 자연을 택하는 어린이 대학교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아이들은 북독일의 푀르 섬에서 인간과 동물의 섬 생활을 연구하기도 하고, 오스트리아에서는 학자들이 인근 마을의 아이들과 함께 빙하를 체험하기도 한다. 이를 통해 아이들은 자신이 소속되어 살고 있는 주변 환경과 자연에 대해 배워나가는 것이다. 러시아에서는 오지 마을에 위치한 학교들을 찾아가는 이동식 어린이 대학교도 있고, 외딴 곳에서 공부하는 아이들을 위한 온라인 어린이 대학교도 개설되었다. 온라인 어린이 대학교 학생들은 러시아 내 괴테 인스티투트들의 웹사이트에 가서 동영상을 보고 과제를 처리한다. 그 아이들은 학자들의 연구 결과와 더불어 독일어까지 한꺼번에 배우고 있다.
 
카롤리네 이베르는 이제 어린이 대학교들에게 주어진 과제는 대학을 더 많이 개방하는 것이라 말한다. 학자 입장에서는 해당 프로젝트를 통해 복잡한 내용을 쉽게 설명하는 방법을 익힐 수 있어서 좋고, 아이들 입장에서는, 특히 가족 중 대졸자가 한 명도 없는 가정에서 자란 아이들 입장에서는 대학이라는 곳에 대한 호기심을 품게 될 수 있어서 좋다는 것이다. 빈 대학교에서는 그 두 가지 요구사항이 모두 충족되고 있는 듯하다. 어릴 적 이곳 어린이 대학교 강의를 들은 경험이 있는 아이들이 그간 자라서 이제 실제로 빈 대학교에 입학하기 시작한 것이다.
 
100921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실 (redaktion@kyoposhinmun.de)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문화섹션 목록으로
[문화]재독화가 황수잔의...
[문화]음악 이야기 (20)
[문화]그래서 삶은 아름...
[문화]슈투트가르트 지역...
[문화]어린이 대학
 

이름 비밀번호
[1]
다음기사 : 슈투트가르트 지역 2017년 상반기 가야금 수업 안내 (2017-01-09 00:00:00)
이전기사 : 음악 이야기 (19) (2017-01-09 00:00:00)
민주평통 권태오 사무처장 통일...
2017 뒤셀도르프 로젠몬탁 행렬 ...
월남전 참전자회 독일회 정기총...
아리랑무용단 겨울세미나 지전무...
도르트문트한인회 설 잔치
자동차퍽치기 당하다!?
책&삶에서 독일 소식을 전해줄 ...
한글로망 자랑스런 한글 세계화
    답변 : 한국을 한국이라 말...
독일의사들 선운사에서 한국기공...
아름다운공간
CoOpera 가이드 모집공고
총신대 한국어교원양성과정과 함...
성명서
베를린 학교 문의. BAU
2016학년도 재외동포 국내초청교육(모국수학) 과정 수...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포럼 정기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