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포신문 자유게시판
HOME 회사소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기자회원신청
로그인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행사이벤트
독자포럼
교육광장
TV.영화
사람찾기
서로돕기
알립니다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자유게시판은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여론공간입니다.
욕설이나 인신공격, 상업적인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으며 임의로 조치될 수 있습니다.
또한, 차후 문제 발생시 법적인 책임을 질 수 있는 점 유의하시길 바라며 자유게시판이 건전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독자 여러분들의 많은 협조를 부탁드립니다.교포신문
제목 대한민국의 역사 책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는 어떤 책인가? 2015-04-13 12:02:32
작성인
이규진 조회:9816     추천:404

중국과 일제는 왜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만은 남겼나?

김부식 (金富軾.1075-1151)이 쓴 ≪삼국사기三國史記≫는 철저하게 당唐나라의 입장에서 서술한 책으로 삼국사기의 서술 주체가 중국이고, 객체가 한국이다. 우리민족을 침략한 당나라 이세민을 “我唐太宗(우리 당태종)”이라고 칭하였다.
 
위징 등이 쓴 『수서(隋書)』에 이런 구절이 있다. “고구려(高句麗)가 교오불공(驕傲不恭)해서 제장토지(帝將討之)라.” 고구려가 교만하고, 오만하고, 공손하지 않아서 수양제가 장차 토벌을 하려고 했다는 내용을 삼국사기에는 고구려를 아(我)로 바꿔놓고는 "아(我)가 교오불공(驕傲不恭)해서, 제장帝將, 이걸 상장토지(上將討之)라.
 
우리나라의 역사를 쓰면서, 우리가 교만하고 오만해서 중국의 임금이 치려고 했다… 는 식으로 쓸 수가 있을까? 참으로 황당한 내용인 것이다.
 
 
또 하나 예를 들면, 신라 650년 진덕여왕 4년에 당나라 고종의 ‘영휘(永輝)’라는 연호를 처음 쓴 부분에 대해서도 주석을 달기를, “옛날에 법흥왕이 연호를 스스로 썼는데, 편방의 소국으로서 왜 연호를 쓰나? 당 태종이 꾸지람을 했는데도 연호를 고치지 않다가, 650년에 당나라 고종의 연호를 갖다 쓰니, 허물을 능히 잘 고쳤다고 할 수 있도다” 이런 식이다.
 
이것이 국보로 보존되고 있는, 가장 오래된 우리나라의 역사서에 나오는 구절들이라면 믿을 수 있겠는가. 사정이 이러하니 중국의 입장에서 쓰여진 사대주의 책이라고 비판받아도 피해갈 수는 없는 것이다. 이처럼 "김부식은 비아(非我)적인 입장에서 역사를 기술하고 있다. 그리고 묘청, 정지상 등이 고토 회복을 위한 발판으로 벌인 서경천도 운동을 벌였을 때, 김부식을 대표로 하는 집권층 유학자들이 이것을 권력 장악을 위한 음모라고 몰아붙였다.
 
유교를 국교로 신봉하는 조선은 개국 초 공자의 춘추와 주자의 자치통감 강목만 사필(史筆)로 여기고, 한민족의 고유사서들은 이단이라 하여 모조리 압수 소각하였다. 그의 열렬한 모화(慕華)정신은 사대사관의 전통이 되어 오늘날 우리 역사의 올바른 인식에 결정적인 타격을 주고 있다. 결론적으로 말해서 김부식은 삼국사기를 통해서 존화사대주의 사상을 정립한 것이다. 그가 지은 삼국사기는 그 이후의 모든 역사왜곡의 기본 원전이 되었다.
 
 
한국을 점령한 일본제국주의자들도 바로 이 책을 얼씨구나 하고 악용하여 소위 반도사관, 식민사관, 왜식사관을 날조해 낸 것이다. 우리는 지금도 그러한 사관에 따라 학교에서 역사공부를 하고 있다.
 
 
[삼국유사]<고조선기古朝鮮記>를 보면 그 내용이 2천년 전에 단군이 있었다. 그분이 아사달에 도읍을 정하고, 나라를 조선이라고 불렀다. 예전에 환국(桓國)이 있었고, 초대 환웅(桓雄)이 배달국을 창건하고, 국통을 전수했다. 이런 내용인데 이걸 부정한다. 초중고등학교, 그리고 대학교 교과서에 전부 삼국유사 고조선기(古朝鮮記)를 번역을 해놓고, 우리 역사를 부정하고 있는 것이다.
 
 
[삼국유사]<고조선기古朝鮮記>를 보면, 내왕이천제(乃往二千載) 지금으로부터 2천년 전, 조조의 위(魏)나라 위서(魏書)에 유단군왕검(有檀君王儉)이다. 있을 유(有) 자를 썼다. 단군왕검이 계셨다.
 
입도아사달(入都阿斯達)하시고, 도읍을 아사달(阿斯達)에 정하고, 개국호조선(開國號朝鮮),  조선이라는 나라를 세웠는데, 여고동시(與高同時)니라. 요임금과 같은 때라고 했다. 우리가 유학(儒學)에서 입에 발린 말로 요순우탕문무주공(堯舜禹湯文武周公)을 얘기 한다.
 
요순우탕문무주공. 요堯임금의 당나라, 순舜임금의 우나라. 그 다음에 하나라의 우禹임금, 은나라, 원래는 상나라의 탕湯임금. 그 다음에 주나라의 문왕文王과 그의 아들 무왕武王. 무왕의 동생 주공周公까지다. 그리고 춘추전국시대로 하고서 역사가 진시황대에 와서 6국을 천하통일해서 최초의 천자, 황제로 불리고, 그리고 불과 15년만에 망하고 나서 초패왕 항우, 그리고 유방이 나와서 천하를 통일했다. 그 한漢나라가 전한前漢, 후한後漢으로 가고 거기서 다시 삼국시대 유관장 삼인의 역사로 해서 서진시대, 진나라가 쭉 펼쳐져 나간다.
 
그런데 일연(一然, 1206∼1289) 이 단군 왕검이 계셨고, 아사달에 도읍을 정하고 조선을 세웠다. 요임금과 같은 때다. 4,300년 전이다. 그리고 "고기(古記)"에 뭐라고 했느냐?  석유환국(昔有桓國), 석(昔)에 유환국(有桓國), 옛적에 환국(桓國)이 있었다는 것이다. 문자 그대로 밝을 환(桓), 광명의 나라. 석유환국(昔有桓國)은 우리 역사의 모든 걸 얘기해준다.
 
 
삼성기(三聖紀) 첫문장이 "오환건국(吾桓建國)이 최고(最古)라." 우리 한민족의 시원을 얘기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 환족(桓族)이 나라 세운 것이 가장 오래 되었다. 이게 인류창세 역사란 말이다. 이것을 삼국유사 고조선기(古朝鮮記)에서는 "고기(古記)"에 석유환국(昔有桓國)으로 얘기를 하고 있다.

 

 

이 "고기(古記)"를 일연(一然 1206∼1289)승려도 분명히 읽었는데, 이 고기(古記)에 원본이 뭐냐? 삼성기(三聖紀 상하). 그 다음에 여덟편으로 이뤄져 있는 태백일사(太白逸史)의 환국본기, 이런 책들이 지금 "고기(古記)"에 원본이다. 예를 들어 삼성기(三聖紀)라는 책은 세조실록에도 그 책 이름이 나온다. 민간에 이미 알려져 있었다는 얘기다.
 
 
환국(桓國)의 통치자 환인(桓仁)은 그 계승자인 환웅(桓熊)을 내려보냈는데, 하시삼위태백(下視三危太白)하시고, 삼위산(三危山)과 태백산(太白山)을 둘러봤다. 그러고서 동방 태백산으로 보냈는데, 이 삼위산(三危山)으로 간 사람이 중국 한족(漢族)의 시조인 반고씨(盤古氏)다. 이것이 "삼성기(三聖紀) 하(下)"에 나오는데 그것도 아주 깜짝 놀랄 중국 민족의 창세역사의 시조에 대한 유일한 기록이라고 볼 수가 있다.
 
 
그리고 가이홍익인간可(以弘益人間)이라. 홍익인간 할만한 곳이다. 홍익인간(弘益人間)도 우리가 흔히 인간을 널리 이롭게 한다는 뜻으로 해석을 하지만, 실제는 이 천지광명의 뜻과 이상을 실현할 수 있는 그런 사람, 그런 이상적 인간을 홍익인간(弘益人間)이라고 한다는 것을 환단고기(桓檀古記)를 통해서 처음 깨닫게 된다.
 
그리고 정통을 상징하는, 역사 계승의 종통자로서 乃授天符印三箇 천부(天符)와 인(印), 세 개를 줬다는 것이다. 이게 천부경(天符經)이냐 아니면은 다른 어떤 신권, 대권을 상징하는 그런 물증이냐 하는 것은 알 수 없지만, 이걸 천부경으로 해석을 해도 전혀 무리가 아니다. 그건 환단고기(桓檀古記)를 보면 천부경(天符經)의 절대적 가치를 알수가 있다.
 
지금의 1에서 10수 체계, 이 수학체계도, 천부경(天符經)에서 나왔다는 것은 연구한 사람들이 이구동성으로 외치는 한소식이다. 이 천부(天符)와 인(印), 세 개를 줬는데, 5,500년에서 6천년 전에 옥玉도장이 이미 중국에서 발굴이 됐다.
 
 
이때 조직이 풍백과 우사, 운사와 농경문화 시대에 곡식, 그 다음에 왕의 명령, 그리고 병을 다스리는 것과 형벌 등의 법을 집행하는 오가(五加)가 있었다. 이것이 최초의 국가 조직이다. 모든 조직은 여기서 나온 것이다. 이에 대해서는 경주 대학교에 이강식 교수가 환국 배달 조선의 조직사에 대해서 평생을 공부하고 출판한『한국 고대조직사』와『신교 조직사』가 있다.
 
배달국(倍達國)의 역사문을 연 환웅천황과 그 계승자인 단군왕검의 고조선(古朝鮮)의 역사에 이어서 일웅일호(一熊一虎)를 해석을 하면, 웅족(熊族)과 호족(虎族)의 족호(族號)인데, 이걸 실제 한 마리의 곰과 호랭이라고 해석하는 그런 어리석은 생각, 잘못된 해석은 지구상에서 우리 한민족 밖에 없다. 지금 모든 역사 교과서가 그렇게 해석을 하고 있다.
 
저, 시베리아에 있는 모든 소수민족들, 그리고 아메리카 인디언, 또 일본 북해도에 있는 아이누족들도 보면 그건 웅족(熊族)이다 그런다. 웅족(熊族). 곰을 자기 부족을 수호해주는 하나의 토템, 보호신으로 섬기는 족호(族號)인데, 이걸 갖다 우리는 실제 동물로 해석을 한다. 예를들어 맹호부대와 비들기부대가 월남갔다면, 그들은 호랑이와 비들기가 갔다고 해석할 것이다.
 
우리나라 산청에 있는 한의학 박물관에는 곰과 호랭이가 사람 되게 해달라고 기도한다고, 또 곰이 마늘을 먹고 사람이 됐다고, 곰의 형상을 직접 세워놨다. 그러나 실제 중국의 현지를 가보면 웅녀(熊女)를 사람 모습으로 세워놓고 있다. 삼성기(三聖紀)에는 웅호이족(熊虎二族), 웅족(熊族)과 호족(虎族)이라고 족호(族號)로서 얘기를 하고 있다.
 
 
그리고 일연 (一然, 1206~1289)은《삼국유사三國遺事》<고조선기古朝鮮記>에서 석유환국(昔有桓國) 옆에 써 붙인 주석에“위제석야謂帝釋也(불교의 제석을 이른다)”라고 임의로 설명을 붙여 환인천제(桓仁天帝)가 세운 나라인 환국(桓國)을 불교의 신, 환인桓因의 왕국과 동일시 하였다. 제석帝釋은 인드라Indra라는 인도 신령을 일컫는다.
 
제석환인(帝釋桓因Sakra-Devanam Indra)을 줄여서 제석(帝釋) 또는 환인(桓因)이라 부른다. 그런데 환국(桓國)을 세운 천제(天帝)가 곧 환인(桓仁)이다. 비록 ‘인(仁)’ 자의 한자 표현이 다른지만, 환인천제(桓仁天帝)를 불교의 신, 환인(桓因)으로 둔갑시켜 버렸다.
 
 
일본이 조선의 뿌리 역사를 제거하기 위해 만든 기관인 조선사편수회에서 조선사 왜곡에 누구보다 앞장선 인물이 바로 이마니시 류(금서룡)이다. <조선사> 편찬의 중심인물이기도 한, 이마니시 류는 1910년 11월에 조선총독부 산하에 ‘취조국’을 두고서, 1911년 12월말까지, 1년 2개월 동안 조선총독부 관보(官報)를 근거로 보면, ‘51종 20여 만 권 정도를 가져갔다’
 
일제는 강탈한 조선사 문헌을 총체적으로 연구한 끝에 조선의 시원 역사를 말살 할 결정적인 작품을 만들었다. 그가 쓴 <조선고사의 연구>에 의하면, 그것은 바로 [삼국유사]<고조선기古朝鮮記>의 석유환국(昔有桓國) 옆에 써 붙인 주석, “위제석야(謂帝釋也)”에 있었다.
 
[삼국유사]<고조선기古朝鮮記>의 ‘‘석유환국(昔有桓國)’을 석유환인(昔有桓因)’으로 뜯어고친 것이다. 이로써 ‘옛적에 환국(桓國)이 있었다’는 인류 창세사의 건국 이야기를 ‘옛적에 환인(桓因)이 있었다’는 한낱 신화의 인물사로 바꾸어 버렸다. 국(國)을 인(因)으로, 글자 하나를 변조함으로써 한민족 상고사의 첫 번째 나라인 환국(桓國)을 통째로 지워버린 것이다.
 
이마니시 류는 석유환국(昔有桓國)의 국(國)자를 인(因)자로 바꿈으로써 환국(桓國)에서 뻗어나간 배달국과 고조선의 건국자도 허구의 인물로 부정되어 버렸다. 한민족의 7천 년 상고사가 송두리째 뿌리 뽑혀 버린 것이다.
 
 
<삼국유사三國遺事>의 “위제석야(謂帝釋也(불교의 제석을 이른다)”라는 잘못된 주석에 의존하여 환국(桓國)을 신화의 역사로 부정한 것에 대해 이마니시 류는 ‘자신은 일연(一然,1206-1289)의 기록을 따랐을 뿐’이라고 변명하였다. 일연을 내세워 자신의 한민족 시원 역사 부정에 대한 알리바이를 세운 그는, 1926년에 ‘석유환인(昔有桓因)’이라 새겨진 [삼국유사三國遺事]<경도제대 영인본>을 세상에 내놓았다.
 
 
석유환국昔有桓國에 대한 역사적 진실을 밝혀주는 유일한 사서가 바로 <환단고기桓檀古記>이다. <삼성기 하>에 적혀있는 석유환국昔有桓國만이 아니라, <삼성기 상>의 “오환건국吾桓建國이 최고最古라”는 기록이 그 진실을 말하고 있다.
 
이 환단고기桓檀古記의 독보적 가치는 무엇보다도 국통맥國統脈을 바로 세워주는 것이다. 우리 한민족의 나라는 지금의 대한민국으로부터 거꾸로 조선, 고려, 그 다음에 발해라고 하는 본래의 대진국, 남쪽에서는 통일신라가 있었고 그리고 고조선은 껍데기로 있는 것이고, 그리고 그 전에는 다 신화 역사로 없는 것이다.
 

우리 역사는 우리 본래의 종교와 우리의 역사관으로 역사를 해석한 게 아니고, 일연 스님이 불교 역사관으로, 또 이성계의 조선에 와서는 그 아들 되는 태종 이방원이 유교의 가르침 국시와 역사관이 맞지 않는다고 해서 서운관에 있었던 우리 전통 역사서를 다 불질러버렸다.
 
그리고 우리 역사서를 가지고 있는 자들은 전부 능지처참을 한다고. 닉자처참匿者處斬. 숨긴 자는 목을 벤다는 것이다. 이게 조선왕조실록에 있는 기록이다. 그래서 역사사서를 가지고 있을 수도없고, 읽을 수도 없었다. 머릿속에 역사관이라는 것은 불교사관, 유교사관, 이것이 이조 오백년을 내려오면서 결국은 우리 역사를 일본에게 다 내주고 노예민족으로 전락을 했던 것이다. 그 중심에 근대 역사의 문을 연 동학 혁명 농민군들의 절규가 있다.
 
 
그들과 한목소리를 내는 이땅의 식민사학자들
일본인들은 1922년 12월 달에 ‘조선사편수회’ 즉, ‘조선사편찬위원회’를 만들어서 1938년까지 본문만 35권이 되는『조선사(朝鮮史)』를 일본인들이 만든다. 조선사편수회에 참여한 대표적인 인물 이병도는 今西龍(이마니시류)의 수서관보로 들어가서, 우리 민족의 역사를 왜곡하는 데 일등 공로자가 된다.
 
 
이병도의 화려한 약력
1925년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찬위원을 지냈고, 34년 진단학회(震 檀學會) 창립에 참여, 광복 후 서울대학교 교수가 되었고, 52년 서울대학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54년 서울대학교 대학원장, 학술원 회원이 되었다. 이듬해 국사편찬위원, 56년 진단학회 이 사장, 60년 교육부장관 역임 등. 역사 날조에 앞장섰던 사람이 서울대학교 교수를 거쳐 교육부장관까지 했으니 우리 역사가 해방 후에도 바로잡힐 리가 없다. 그리고 그 밑에서 역사를 배운 후학들은 도대체 어떤 역사를 배웠겠는가? 또 강단 주류학파로 일컬어지는 그들이 지금도 사학계를 주도하고 있다. 과거 친일파들을 청산하지 못한 우리는 이 식민사관의 ‘왜독倭毒’에서 아직도 전혀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
 
1922년 조선 총독이 조선인을 반일본인으로 만들기 위한 교육 시책
“먼저, 조선사람들이 자신의 일, 역사, 전통을 알지 못하게 만듦으로써, 민족혼, 민족문화를 상실하게 하고, 그들의 조상과 선인들의 무위, 무능, 악행 등을 들춰내어, 그것을 과장하여 조선인 후손들에게 가르침으로써 조선의 청소년들이 그 부조(父祖;아버지와 조상)들을 경시하고 멸시하는 감정을 일으키게 하여,
 
그것을 하나의 기풍으로 만들고, 그 결과 조선의 청소년들이 자국의 모든 인물과 사적(史蹟)에 관하여 부정적인 지식을 얻어, 반드시 실망과 허무감에 빠지게 될 것이니, 그 때에 일본 사적, 일본 인물, 일본 문화를 소개하면, 그 동화의 효과가 지대할 것이다. 이것이 제국 일본이 조선인을 반일본인으로 만드는 요결인 것이다.”
 
 
 
역사를 알아야 하는 궁극적인 이유
역사란 다름 아닌 인간이 자연환경에 적응하며 지혜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이룩한 문명 진화의 총체이다. 역사를 모르면 미래가 없다. 오늘의 우리는 과거 역사가 만든 작품이기 때문이다. 과거를 모르면 현재를 진단할 수도 없고, 미래를 준비할 수도 없다., 지구촌의 정세를 훤히 꿰뚫어보는 국제정치의 대가라 해도, 인류의 원형 문화를 모르고서는 앞으로 다가올 새로운 문명을 알 수도 준비할 수도 없는 것이다.
 
역사를 가르치지 않는 것은 자식을 낳아 놓고서 성(姓)을 가르쳐 주지 않는 것과 똑같은 것이다. 지금 한국인은 제 나라 역사도 모르는 정신적 미아로 살고 있다. 자신이 누구인지를 알고 진정한 한국인으로 살려면, 한민족의 역사와 문화를 제대로 알아야 된다.
 
지금 우리는 뿌리 역사는 왜곡되어 잃어버리고 꼬리 역사만 배우고 있다. 우리의 뿌리 역사와 한(韓) 문화의 원형을 확실하게 파악하는 일은 오늘을 살고 있는 한국인 모두에게 무엇보다 소중한 일이다.
 
 
1897년 대한제국이 성립했던 바로 그 다음해에 운초 계연수(桂延壽, 1864~ 1920) 선생이 그의 스승 해학 이기(李沂, 1848~1909)의 문하에 들어가면서 스승의 명을 맡아가지고, 예로부터 민간에 비장되어 온, 안함로의『 삼성기 상』, 원동중의『 삼성기 하』, 행촌 이암의『 단군세기』, 범장의『 북부여기』, 일십당 이맥의『 태백일사』, 이 다섯 종의 책을 한 권으로 엮은 책이『환단고기桓檀古記』다.
 
신라 고승(高僧) 안함로安含老(579~640)에서 조선조 이맥李陌(1455~1528)에 이르기까지 거의 천 년 세월에 걸쳐 다섯 사람이 저술한 사서가 하나의 책으로 묶여진 것이다. 이 환단고기(桓檀古記)는 전혀 알려지지 않은 글들을 편집한 것이 아니다. 예를 들어 삼성기(三聖紀)라는 책은 세조실록에도 그 책 이름이 나온다. 민간에 이미 알려져 있었다는 얘기다.
 
계연수 선생이 쓴, 환단고기 서문에 해당하는 범례를 보면 그 글들이 어디서 왔는지 출처를 명확히 밝히고 있다. 환단고기라는 책을 부정하는 이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결코 후대에 조작된 책이 아니다. 이 환단고기(桓檀古記)의 독보적 가치는 무엇보다도 국통맥(國統脈)을 바로 세워주는 것이다.
 
 
우리 민족에게는 고려 공민왕 때 문하시중(門下侍中), 지금으로 말하면 국무총리까지 역임한 행촌 이암(杏村 李灸,1297~1364) 선생이 우리의 문화와 역사를 찾아준 하나님 같은 인물이다.
 
그리고 그 후손 가운데서 현손인 고려 중종( 中宗) 15년(1520년) 이맥이 찬수관(撰修官)이 되면서 자기 윗대 할아버지로부터 전수내려온 단군세기(檀君世紀)라든지, 조선 왕조에서 살아남았었던 우리의 역사서를 집대성 해서 여덟권의 태백일사(太白逸史)書를 냈는데,
 
그 첫 번째 책이 바로 삼신오제본기(三神五帝本紀)다. 삼신오제본기(三神五帝本紀)를 읽어봐야 이 동북아 역사의, 역사 정의가 바로 잡힐 수 있는 것이다.
 
삼신오제(三神五帝)가 우리 민족의 창세 역사, 우리 민족의 문화 역사를 보는 근본 틀인데, 이걸 중국 사람들이 가져다가 삼황오제(三皇五帝)라고 했다.
 
그런데 사마천의 사기에서도 삼황(三皇)은 가져가지 못한 것이다. 이게 동방족 역사의 원 뿌리기 때문에 오제(五帝)만 갖다가 오제(五帝) 역사로서 자기들의 과거 역사를 정리 했다.
 
우리는 지금 환국, 배달국, 단군조선의 삼황(三皇)의 역사를 얘기하고 있는 것이다. 환국과 배달 조선의 환인, 환웅, 단군의 40년 부족한 7천년 역사를 얘기하고 있는 것이다.
7세 환인의 3,301년, 18세 환웅의 1565년. 그 다음에 단군왕검의 역사가 나오는데, 바로 이것을 한 마리 곰과 호랭이가 사람 되기 운동을 했는데, 마늘과 쑥을 먹고 곰만이 사람이 됐다.
 
일웅일호(一熊一虎)를 실제 한 마리의 곰과 호랭이라고 그걸 앵무새처럼 다 따라하는 것이다. 그걸 신화로 해석하고 있다. 우리 역사를 우리 스스로가 부정하고 있는 것이다. 이게 환단고기(桓檀古記) 원본에서는 동린이거(同隣而居), 같은 이웃에서 살았다고 기록돼 있다. 웅호이족(熊虎二族)이 계득이식지(皆得而食之)하야 기삼칠일(忌三七日)하니........ 삼성기 하(三聖紀下)의 웅호이족(熊虎二族)이란 말은 한민족사의 출발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고 역사의 진실을 알려주는 키워드이다.
 
 
우리 역사 본래의 참모습을 가르쳐주는 환단고기(桓檀古記)가 우리의 본래의 역사다. 단군왕검의 역사라는 것은 단군(檀君)은 이 천지에 제사를 지내는 제사장이고 왕검(王儉)은 관경의 장이다. 국가 영역을 통치를 하는 정치군장이다.
 
14세 때, 웅씨왕(雄氏王)에 의해서 비왕(裨王)으로 천거되어 대읍국(大邑國)에서 24년 동안 왕권 수업을 받고서 고향에 와서 38세에 등극을 했다. 그러고서 나라를 三韓(진한, 마한, 번한)으로 나누어서 다스렸다(삼한관경제三韓管境制)
 
만주 전체는 진한이고, 한반도 전체는 마한이고, 요서지역, 지금 산동성 아래에 있는 오나라, 월나라가 머리터지게 싸웠던 강소성 절강성, 바로 그 절강성까지가 단군 조선의 간접적인 통치 영역이었다. 그건 중국의 역사서에 나오는 것이다.
 
 
중국의 역사가가 100년 전에 중국을 알려면 상해를 가라. 그러나 그대가 5백년 전의 중국을 볼려면 북경을 보라. 자금성, 1천 년 전의 중국을 볼려면 서안, 장안을 보라. 그러나 5천년 전의 중국을 보려면 탁록을 가보라. 탁록이 황하문명의 원조인데 여기를 가보면 황제성이 있다. 황제헌원이 4,700년전에 다스렸던 그 성터가 지금도 그대로 있다.
 
그런데 그옆에 가보면 바로 치우천蚩尤泉이 있다. 배달국 14대 환웅桓熊, 치우천황(蚩尤天王,BC2706~ BC2598)과 함께 전쟁을 했던, 그 치우蚩尤가 동방의 대황제다. 천자다. 치우(蚩尤)는 옛동방의 古天子라고 중국 사서 주석에 있다. 전쟁을 했던 그 유적지가 지금도 그대로 있다.
 
우리가 환국과 배달, 단군조선에서 보면 단군조선이라는 나라를 삼한으로 다스렸다. 고조선이 진한, 마한, 번한인데 바로 진한眞韓의 수도가 하얼빈, 마한馬韓은 한반도의 평양, 그 다음 번한番韓은 안덕형이라고 대지진 났던 당산이었는데, 그래서 이 삼한의 삼경 균형이 무너지는 날 고조선이 패망을 당한다는 것이다. 이게 고려사 김위제전(金謂磾傳)에도 나오고, 조선왕조 때 이익의 성호사설(星湖僿說)에도 이 내용이 있다.

 
고조선이 나라를 셋으로 나누어서 다스렸다. 이게 삼한관경제(三韓管境制)다. 삼한으로 나라의 국가 영토 경계를 나누어가지고 다스렸다는 것이다. 이 삼한이 무너지면서 한강 이남으로 내려와서 바로 경주에 진한, 가야의 번한, 익산의 마한, 이것이 나중에 바로 백제, 가야, 신라가 되었는데 지금은 남삼한(南三韓)만 아는 것이다.
 
 
남삼한(南三韓). 한강 이남의 이 작은 남삼한. 그런데 이 남삼한은 다 북삼한(北三韓)에서 내려왔다.
 
우리가 중국 문명을 중심으로 보면, 지금 황하 양자강 남부에서는 대략 한 8천년 전에 유물이 나오고 있다. 자산(磁山)문화가 8천년에서 7,500년. 앙소(仰韶)문화가 7천에서 한 5천년 전 신석기 유적이 나오고 있고, 하모도(河姆渡) 문화가 한 7천년 전. 중국은 이 마가빈(馬家濱)이 7천이고, 대계(大溪)문화가 거기도 7천년에서 5천년.
 
제일 오래된 자산문화가 한 8천년인데, 만리장성 북쪽은 본래는 중국 사람들도 그것은 동이족의 문화라고 했다. 동방문화. 자신들 문화하고는 문화 양식이 다르다.
   메모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한겨레 그림판] 되돌아본 박근혜 집권 2년 (2015-02-26 00:14:54)  
다음글 : # 서양과 동양의 정신문화에 대해서 (2015-04-30 09:00:01)  
피해 보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nabokchan 2017-05-16 186 2883
Damenmode bis 80% Duesseldorf-Ratingen nabokchan 2017-02-06 219 3204
아름다운공간 kulturberlin 2016-12-11 242 3392
CoOpera 가이드 모집공고 nabokchan 2016-11-02 265 4313
총신대 한국어교원양성과정과 함께 한국어교사의 길을 준비하세... 총신대교원 2016-08-08 263 4934
성명서 nabokchan 2016-07-24 217 2840
베를린 학교 문의. BAU dalemiso 2016-07-06 208 2106
윤동주의 시를 좋아하는 독일인을 찾습니다. yoon 2016-01-26 231 2672
서울 방문시 원룸 체류하기 추천 (레이크텔) won5680 2016-01-24 198 2727
새누리가 고집하는 '소선거구제'...민의를 왜곡하다 친일청산 2016-01-06 229 2443
한상네트워크 슬로건 이벤트입니다! justhestar 2015-12-31 246 2683
추가모집안내] 총신대 한국어교원양성과정을 통해서 한국어교사... 총신대교원 2015-12-07 234 2157
정명렬 씨 이사하였습니다. 새 주소 nabokchan 2015-11-30 259 2934
코리안넷 뽐&톡 이벤트예요~ justhestar 2015-11-26 218 2509
코리안넷 11월 이벤트입니다~ justhestar 2015-11-18 272 2602
총신대 한국어교원양성과정을 통해서 한국어교사가 되보세요.^^ 총신대교원 2015-11-02 238 2374
농악/풍물패를 찾습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기념) 동해물과 백두산 2015-10-31 239 2216
박근혜 "정권이 역사를 재단해선 안 된다" 친일청산 2015-10-30 275 2509
대치 중인 비밀 국정화팀, 제2의 여론조작 '댓글녀'...!! 친일청산 2015-10-26 273 2389
코리안넷 10월 이벤트입니다~ justhestar 2015-10-22 248 21994
 
[중소기업진흥공단 SBC] 2019년도 해외민간네트워크 ...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포럼 정기구독